경기 부천 아파트 국민평형 15억원 근접

박준성 승인 2021.11.24 11:15 의견 0
[제공=리얼투데이]


경기도 서남부 대표 도시 부천시 집값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B노선과 대곡소사선 등 기대감에 부천시 일대 아파트 매매가가 들썩이고 있는 것이다.

KB부동산 리브온 월간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까지 경기도 부천시 아파트 매매가는 24.25% 올랐다. 이미 지난해 연간 상승률(13.96%)을 넘어섰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입주한 부천시 중동 ‘센트럴파크 푸르지오(999가구)’ 전용 84㎡는 지난 8월 13억5,000만원(32층)에 거래됐다. 1년 전인 지난해 거래 가격(7억4,900만원, 16층) 대비 무려 6억원이 넘게 뛰었다. 네이버 부동산에 따르면, 이 단지 해당 평형대 매물은 현재 15억~17억원까지 매물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2년 입주한 부천시 소사본동 ‘부천 소사역 푸르지오(797가구)’ 역시 지난달 같은 평형이 9억5,000만원(16층)에 주인을 찾으면서, 10억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거래량도 꾸준하다. 한국부동산원 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올해(1~9월) 부천시 아파트 매매 건수는 8,890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1만4,052건) 대비 줄었지만, 매달 약 1,000건의 수치를 기록하는 만큼 올해도 1만 건은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청약 열기도 뜨겁다. 이수건설이 부천시 원종동에 공급하는 ‘부천 브라운스톤 원종’은 지난 7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37.86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달 진행한 2차 사전 청약에서도 ‘부천 원종’ 신혼희망타운에 1,268명이 신청하기도 했다.

부천시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는 것은 교통망 호재 영향으로 분석된다. 부천시 춘의동 부천종합운동장역(지하철 7호선)에는 인천 송도에서 남양주 마석을 잇는 GTX-B 노선과 김포~부천을 연결하는 GTX-D 노선이 정차한다. 또 고양시 대곡에서 부천종합운동장을 거쳐 부천시 소사까지 연결하는 대곡~소사 복선전철(대곡소사선)도 공사 중이다.

이달에는 ‘종합운동장 일원 역세권 융복합 개발 사업’의 공사 착수가 시작될 예정이다. 부천시 춘의동 8번지 일원에 49만158㎡ 규모로 조성되며 융복합 R&D, 첨단지식산업, 스포츠 및 문화시설, 도시농업공원, 친환경 주거시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주택 개발 사업도 계획돼 있어 추후 주거 환경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사역세권 지구단위계획구역을 비롯해 소사본 1-1구역, 소사 3구역 등의 정비 사업이 예정돼 있다. 또한 부천 원미사거리 북측(1,330가구), 소사역 북측(1,282가구), 중동역 동측(1,680가구) 등에서는 도심 고밀 개발 사업이 추진 중이다.

저작권자 ⓒ 주택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