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전세보증금 피해 여파…월세 선호 2배 증가

박준성 승인 2022.09.13 13:24 의견 0

서울시내 공인중개업소. [사진=연합뉴스]


연이은 금리인상과 전세 보증금 사기 피해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세보다 월세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13일 직방이 자사 어플리케이션 이용자를 대상으로 임대인·임차인 모두에게 ‘선호하는 주거 형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1306명 중 57.0%가 ‘전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전세 임차인은 85.4%가 ‘전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답했으며 임대인도 절반 이상인 53.5%가 ‘전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월세(보증부월세포함) 임차인은 62.1%가 ‘월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답해 전세 임차인, 임대인과 응답 차이를 보였다.

선호하는 주택 임대차 거래 유형 (2020년, 2022년 비교). (직방)

눈에 띄는 점은 월세 선호 비율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2020 10월 조사 당시 응답자의 78.7%가 전세, 21.3%가 월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응답했지만 2022년 현재 43.0%가 월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답해 2년 전보다 월세 거래를 선호한다는 응답자 비율이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전·월세 임차인 전체에서는 57.4%가 ‘전세’ 거래를 선호했다. 응답자 중 20~30대에서 60% 이상이 ‘전세’를 선호해 다른 연령대(40~50%대)보다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 거주지역별로는 서울, 경기, 인천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전세’ 선호 응답비율이 높았다. 세대규모별로는 4인 이상 가구에서 ‘전세’ 선호 응답률이 더 높았다.

임차인이 ‘전세’ 거래를 선호한다고 답한 이유는 ‘매월 부담해야하는 고정지출이 없어서’가 5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월세보다 전세대출 이자부담이 적어서(22.0%) △내집마련을 하기 위한 발판이 돼서(10.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임차인이 ‘월세’를 선호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2.6%로 2020년 조사 결과(17.9%)보다 크게 증가했다. ‘월세’를 선호하는 이유는 ‘목돈 부담이 적어서’가 40.4%로 가장 많았다. △사기, 전세금반환 등 목돈 떼일 부담이 적어서(20.7%) △전세대출 이자 부담이 커져서(13.5%) △단기 계약이 가능해서(11.2%)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직방 측은 “2020년 조사 결과와 비교해 ‘사기, 전세금반환 등 목돈 떼일 부담이 적어서’ 이유가 약 2배 가량 증가했고, ‘금리 인상에 따른 이유로 전세대출 이자 부담이 커져서’라고 답한 비율도 10%가 넘었다”며 “이러한 불안 요인들로 2년 전보다 ‘월세’ 거래가 더 낫다고 답한 응답자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다음 이사 시 임차(전, 월세) 형태로 이사 계획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총 1166명이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사 계획이 있는 응답자 가운데 전세는 50.9%, 월세(보증부월세 포함)는 38.4%의 응답률을 보였다. 나머지는 10.7%로 임차 형태로 이사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2020년과 비교해 ‘전세’ 이사 계획은 줄고 ‘월세’ 이사 계획은 증가했다.

직방 관계자는 “설문 결과에서도 나타났듯이 여전히 ‘전세’ 거래를 선호하는 비율이 더 높지만 2년 전보다 ‘월세’ 거래에 대한 선호 비율이 높아졌다”며 “임대차 시장 변화 속에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 상호 간의 신용 확인을 통해 안전한 임대차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 주택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