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낙찰률 역대 최저…경매도 거래절벽

박준성 승인 2022.10.07 11:52 의견 0

서울 아파트 경매지표 [지지옥션 제공]

부동산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경매 시장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률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고,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일제히 하락했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지난달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1천412건으로 이 중 497건이 낙찰(낙찰률 35.2%)됐다.

낙찰률은 전월(41.5%) 대비 6.3%포인트(p) 하락하면서 2019년 6월(34.6%) 이후 3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전월(85.9%) 대비 2.8%p 낮아진 83.1%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5.3명으로 올해 5월부터 매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아파트 경매 시장은 꽁꽁 얼어붙었다. 낙찰률은 전월(36.5%) 대비 14.1%p 하락한 22.4%로 지지옥션이 집계를 시작한 2001년 1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 역시 전월(93.7%)보다 4.0%p 낮은 89.7%를 기록해 3개월 연속 하락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5.9명)보다 1.9명 줄어든 4.0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 이주현 선임연구원은 “매매시장 거래절벽에 따른 매물적체, 추가 금리 인상 우려로 인한 매수세 위축이 아파트 경매지표 하락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아파트 낙찰률은 33.8%로 전월(44.0%) 보다 무려 10.2%포인트 떨어졌다. 낙찰가율도 전월(82.9%) 대비 3.2%포인트 하락한 79.7%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8월(78.4%)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낮은 낙찰가율이라고 지지옥션은 덧붙였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 26.5%, 낙찰가율은 80.0%로 집계됐다. 광역시에서는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이 전달(76.1%)과 비슷한 76.4%를 기록했지만 낙찰률은 20.0%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낙찰가율을 보면 광주 83.3%, 부산 78.3%, 대구 79.5%, 울산 86.4%을 각각 기록했다.

저작권자 ⓒ 주택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